MY MENU

제작과정

닥나무 채취

한지의 원료는 닥나무이다.
닥나무는 11월에서 2월 사이에 1년생 햇닥을 채취해서 쓴다. 햇닥을 쓰는 이유는 섬유가 여리고 부드러워 양질의 한지를 만들 수 있기 때문이다.

한지제작과정에서 종이의 질을 결정 짓는 가장 중요한 요소는 원료이며, 닥나무는 우리나라에서 생산되는 참닥(조선닥)이 가장 좋다.

닥나무 찌기(닥무지)

채취한 닥나무를 솥에 120단 ~ 150단 정도 넣고 비닐을 여러겹 덮어 증기가 빠져나가지 않게 밀폐한 뒤 불의 세기를 조절하여 8시간 정도를 찐다.

1시간 정도 뜸을 들인 후 비닐을 벗겨낸 다음 쪄진 닥나무를 꺼낸다.

뿌리 쪽 닥나무 껍질이 줄어 들어간 것이 잘 익은 닥나무다.

닥나무 껍질 벗기기

닥나무를 찌면 껍질이 잘 벗겨진다. 쪄진 닥나무를 하나씩 잡고 밑에서부터 껍질을 벗긴다. 오른손으로 나무를 잡고 왼손으로 닥껍질을 잡고 좌우로 벌리면서 위에서 아래로 벗겨 나간다.

벗겨낸 나무는 화목으로 사용한다. 벗ㄱ뎌진 닥껍질을 파닥이라고 하는데 햇볕이 잘드는 곳에 말려 한묶음씩 묶어 햇볕이 들지 않는 그늘에 보관한다.

백닥 만들기

보관중인 피닥을 물에 불려서 껍질(흑피)을 닥칼로 긁어 내는데 껍질을 긁어내면 청태라고 하는 부분이 나온다. 청태까지 긁어내야 비로서 백피(피닥)가 된다.

한명이 하루 12시간 작업 시 6kg정도 긁는다.

잿물에 백닥 삶기

닥이 잘 잠길 수 있게 하루정도 맑은 물에 담근 후 깨끗이 씻는다. 잘 씻은 닥을 적당한 길로 잘라서 잿물에 넣고 4 ~ 5시간 삶아준다.

잿물의 원료는 메밀대, 콩대, 목화대 등을 태운 재를 구멍이 난 시루에 망사를 걸치고 넣은 뒤 물을 부으면 잿물이 만들어진다. 잿물의 색은 누런색을 띠는데 전통한지가 조금 누런색을 띠는 이유이다.

일광 표백

종이의 색을 하얗게 하고 닥섬유질 외에 당분, 회분, 기름 등을 없애주기 위해 흐르는 물에 담궈두면서 일광표백을 한다.

맑은 날엔 4일, 흐린날엔 일주일정도 한다. 햇볕이 잘 쬐이도록 자주 뒤집어 주는 것이 좋다.

닥섬유 만들기(두드리기)

일광표백이 끝나면 백닥을 닥돌 위에 올려놓고 닥방망이로 60 ~ 70분 정도 두들기면 닥섬유가 된다. 닥섬유를 물에 넣고 막대기로 저어주면 닥섬유가 솜처럼 풀리는데 풀린 닥섬유를 여러번 깨끗이 씻으면서 티(이물질) 고르기를 한다.

종이뜨기(물질하기)

종이를 뜨기 위해서는 황촉규(닥풀)라는 식물의 뿌리를 물에 넣고 으깨면 점액이 나오는데 이것이 닥풀이다.

닥풀과 닥섬유를 일정한 비율로 넣고 막대기로 잘 섞어준 뒤 대나무로 만든 발로 사람의 앞쪽에서 물을 떠서 꼬리부분으로 흘려준다. 다시 오른쪽에서 물을 떠서 왼쪽으로,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흘려주면 섬유가 우물정(井)자 형태를 이루게 되어 한지가 질기고 견고하게 된다. 무게에 따라 물질의 횟수를 달리해야한다.

만들어진 한지는 습지 상태인데 한장씩 포갤때 긴 실리된 베개를 끼워 나중에 종이를 떼내기 좋게한다. 한지의 질을 높이기 위해 굴렁대로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굴리면서 눌러서 물을 빼준다.

탈수하기(물짜기)

하루종일 만든 한지의 양은 300 ~ 400장 정도 되는데 습지 상태에서 종이를 말릴 수 없기 때문에 습지에 남아잇는 물을 강제로 빼준다. 압착기를 사용해 천천히 짠뒤 하룻밤을 지난 뒤 건조한다.

건조작업

물이 빠진 습지를 베개를 이용해서 막대기에 종이를 붙인 후 한장씩 떼어낸다. 떼어낸 습지를 갈대로 만든 빗자루로 주름이 생기지 않게 건조대에 붙인다. 잘 마른 한지를 뗴어내어 여러장 포개둔다.

한지 완성

만들어진 한지는 100장 단위로 포개서 보관한다.
옛날에 종이를 햇빛에 말리거나 목판에 건조했기 때문에 종이에 주름이 생기고 표면이 고르지 못해서 도침질 후 보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