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 MENU

언론보도

언론보도

제목
[문화일보]<예진수기자의 현장속으로>안동-문경의 匠人들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5.02.08
첨부파일0
추천수
0
조회수
432
내용

<예진수기자의 현장속으로>안동-문경의 匠人들

기사입력 2005-03-18 13:11

 

전통한지 맥잇는 김삼식씨

문경 새재 밑동네 전통문경한지를 만드는 김삼식(63)씨도 외곬인

생이다. 한평생 우리 한지 문화를 지켜온 김씨는 자신이 만든 한

지 한쪽을 내밀며 당겨보라고 했다. 아무리 잡아당겨도 찢어지지

않는다. 손만 대면 찢어지던 한지를 기억하는 필자로서는 이해

가 되지 않았다. 찬찬히 살펴보니 미려한 한지밑에 살아있는 숨

결과 견실한 섬유결이 느껴진다.

그는 50년 이상 한지의 전통을 이어왔다. 대전에서 직장을 다니

다 귀향해 아버지의 뒤를 이어 5대째 닥장이가 되기로 결심한 막

내아들 김춘호(30)씨와 함께 진짜 전통한지를 만들고 있다. 어김

없이 아침 7시부터 닥나무를 삶고 벗긴다. 전통한지는 반드시 우

리땅에서 나온 1년생 어린 닥나무를 쓴다. 닥나무 껍질의 외피를

벗길 때 사용하는 가성소다를 거의 쓰지 않고 직접 칼날로 벗겨

낸다.

“하루 15~16시간을 닥나무를 긁어내고 삶기위해 7~8시간씩 불

앞에 다리를 쭈그리고 앉아있는 일은 쉬운 게 아닙니다. 전통의

맥을 잇는다는 것은 그만큼 어려운 일이지요. 전통 한지 방식으

로는 산업화에 성공할 수 없을지 모르지만, ‘지천년 견오백(紙

千年 絹五百)’이라는 말이 있지요. 비단은 오백년을 가지만 전

통한지는 천년을 간다는 말이죠.”

아버지로부터 전통한지의 맥을 이어가고 있는 춘호씨도 도자기

장인들의 가치가 인정받기 시작한 것처럼 앞으로는 닥장이의 진

짜 전통한지도 제 가치를 인정받을 수 있다고 보고 있다.

한국 전통한지의 최대 위협은 닥나무가 갈수록 줄어든다는 점이

다. 춘호씨는 150년된 문경전통한지의 맥을 잇기 위해 오늘도 한

그루의 닥나무를 심는다. 1000평의 작은 닥나무밭 땅뙈기지만

이것이 씨앗이 돼 앞으로 전통문화의 재료가 될 닥나무가 무성하

게 자라나길 희망하면서….〈끝〉

전국부차장 jinye@munhwa.com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21&aid=0000100660



0
0

게시물수정

게시물 수정을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

댓글삭제게시물삭제

게시물 삭제를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